커뮤니티


칼럼

홈으로_커뮤니티_칼럼

제목

칼슘 말고 또?...'뼈 건강' 지켜주는 5가지 성분

image뼈는 단단해서 아무런 대사 활동이 이뤄지지 않을 것 같다. 그러나 다른 조직과 마찬가지로 뼈에서도 신진대사가 활발히 일어난다.신체 성장이 중단된 성인의 뼈에서는 오래된 뼈가 없어지고 새로운 뼈가 생성돼 오래된 뼈를 대체하는 '골재형성' 과정이 끊임없이 반복된다. 개인차가 있지만, 평균 4~6개월을 주기로 골재형성이 이뤄진다. 정상인이라면 새로 생긴 뼈의 양과 오래돼 녹아 사라진 뼈의 양이 균형을 이룬다. 하지만 여러 원인에 의해 이 과정에 이상이 생기면, 골소실이 발생한다. 골소실이 커지면 골다공증으로 이어진다.골재형성 과정에 영향을 미치는 주요 요소는 다음과 같다. 작은 충격에도 척추, 손목 등이 부러지는 골다공증을 예방하려면 이들을 주목해야 한다.칼슘칼슘은 체내에서 5번째로 많은 무기 성분이다. 몸무게가 70kg인 성인이라면, 체내에 약 1kg의 칼슘이 있는 셈이다. 칼슘의 99%는 골격에 존재하고, 나머지 1%가 세포외액과 연조직 내에 존재한다.인은 정상 성인 체내에 약 600g이 존재한다. 이 중 80~85%는 뼈에 무기인 형태로 존재한다. 성인의 하루 평균 인 섭취량은 800~1,400mg이며, 그 대부분은 우유, 탄산음료, 콩, 닭고기 등 자주 먹는 음식에 들어 있다.마그네슘칼슘, 나트륨 및 칼륨 다음으로 체내에 4번째로 많은 양이온이다. 성인의 몸 안에는 25g의 마그네슘이 존재하는데, 그중 55%는 뼈에, 나머지 45%는 세포 내에 존재한다.부갑상선호르몬뼈에서 칼슘을 흡수하고, 신장에서 칼슘 배출을 억제하여 혈중 칼슘 농도를 조절한다. 총체적으로 봤을 때, 혈장 칼슘 농도를 증가시키고, 인의 농도는 낮추는 효과를 내는 호르몬이다.비타민 d자외선에 의해 피부에서 생성되거나 음식을 통해 섭취하는 비타민이다. 비타민 d3는 햇빛을 받으면 피부에서 형성된다. 그러나 비타민 d2는 몸 안에서 생성될 수 없고, 식품이나 영양제로 섭취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