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칼럼

홈으로_커뮤니티_칼럼

제목

"가슴 짓누른다" "묵직한 통증"...20분 넘게 계속될 땐?

가슴 통증ㅣ출처: 게티이미지 뱅크성인 주먹만 한 크기의 심장은 작은 장기지만, 우리의 생명을 유지하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 온몸에 혈액을 보내 산소와 각종 영양소를 공급하는 펌프 역할을 하는 것이다. 심장 근육이 1분 1초도 쉬지 않고 계속 펌프질하기 위해서는 에너지가 필요하다. 이 에너지를 공급하는 것이 바로 '관상동맥'이란 혈관이다. 관상동맥은 좌관상동맥과 우관상동맥 나눠져 심장 주위를 둘러싸고 있으며, 심장이 펌프질하도록 심장 근육에 산소와 영양소가 담긴 혈액을 공급한다.관상동맥에 이상이 생겨 혈액 공급이 부족해지면 어떻게 될까. 심장 근육에 극심한 통증이 발생한다. 혈류 공급 부족이 일시적이라면, 5분 미만의 가슴 통증을 호소하는 '협심증'이 발생한다. 그런데 혈류가 부족한 상태가 지속되면, 심장 근육이 손상되는 '심근경색'이 발병한다. 심근경색은 협심증보다 통증의 강도가 높고 통증이 30분 이상 지속되는 것이 특징이다.



정상 동맥과 막힌 동맥ㅣ출처: 게티이미지 뱅크관상동맥 혈액 공급이 부족해지는 원인주요인은 관상동맥의 '동맥경화증'이다. 동맥경화증은 말 그대로 동맥이 단단하게 경화되는 것이다. 건강한 혈관은 혈관벽의 탄력성이 있으며 혈관 내부는 좁아지거나 막힌 부분 없이 뻥 뚫려있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서 노화가 시작되고 고지방 식사, 염분 과다 섭취, 음주와 흡연 등의 나쁜 생활 습관을 이어가면 혈액에 기름기가 증가해 혈관벽에 지방이 쌓인다. 이로써 혈관내부는 좁아지며, 혈관은 탄력을 잃고 딱딱해진다. 기름이 쌓인 곳에는 혈전(피떡)도 생기게 된다. 이처럼 혈관벽이 두꺼워지고 혈관 내부가 좁아지는 것을 동맥경화증이라 한다.관상동맥에 동맥경화가 발생하면, 협심증이나 심근경색증이 발생한다. 협심증은 관상동맥 지름이 50% 이상 좁아져서 안정 시에는 괜찮으나 무리하면 혈액 공급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는다. 그렇지만 심장 근육은 정상인 상태다. 반면, 심근경색은 관상동맥이 완전히 막혀서 혈액 공급이 차단돼 심장 근육이 괴사하게 된다.시간과의 싸움, 심근경색심근경색은 치사율이 높은 질환이다. 심근경색이 발생하면 약 40%가 즉시 사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심근경색 초기 대응은 부실한 상황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급성심근경색 증상이 시작된 후 병원 도착까지의 소요 시간 중앙값은 2012년 기준 140분이다. 2011년 기준 148분보다는 8분 감소했지만, 여전히 2시간 이상 소요되고 있다.심근경색 증상이 나타나면 지체하지 않고 병원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 증상이 발생한 후, 1시간 이내로 병원에 도착해 막힌 관상동맥을 뚫어준다면 사망률을 5~10% 미만으로 줄일 수 있기 때문. 심근경색임을 알아차릴 수 있는 가장 중요한 증상은 '가슴 통증'이다. 가슴 한가운데나 약간 좌측 혹은 명치부의 통증이 20분 이상 지속되며 점점 심해지는 특징이 있다. 가슴 통증 이외의 증상으로는 △창백한 얼굴, 식은땀, 무기력증, 어지럼증 △위장질환으로 오인할 수 있는 구역질과 구토 △배꼽 위 부위인 좌측 팔, 목, 턱 쪽으로 확산되는 통증이 있다. 이와 같은 통증이 나아지지 않고 20분 이상 지속된다면 심근경색증을 의심하고 빨리 응급실로 내원해야 한다.